top of page
martin-martz-OR8DEvVhym0-unsplash.jpg

l    연구    l    보고서 

KERI Insight

내부연구진과 외부전문가들의 개별연구결과를 담아 KERI가 발간한 보고서입니다.

KERI Insight

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확보 방안

15. 10. 12.

3

김미애

요약문


본 보고서에서는 “최근 한국 기업이 원고엔저로 가격경쟁력을 잃어 수출시장에서 고전하고 있고 중국기업의 약진으로 국내 경제에 타격이 예상되고 있다”며, “고환율과 장기불황을 극복한 일본의 사례를 벤치마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연은 일본 기업이 고환율과 불황을 극복하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장기적인 안목과 과감한 R&D 투자를 꼽았다. 일본의 도요타와 혼다는 엔고시기에도 친환경 자동차용 전지개발을 위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요타와 혼다가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하이브리드 자동차시장을 선점하고 2013년을 기준으로 50%에 달하는 시장점유를 유지할 수 있는 배경은 엔고시기에 R&D 투자를 장기적인 안목으로 보고 새로운 기술을 상용화하는데 주력했기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또 일본 파나소닉의 경우, 기존의 소형전지를 수천개 연결해 제어하는 기술을 전기자동차에 탑재했다. 그 결과 신규 전지 개발 비용을 절약하고, 생산원가 절감으로 가격경쟁력도 확보했다. 이를 계기로 파나소닉은 10억달러를 재투자해 세계 최대의 생산시설을 설립하고, 2014년 글로벌리튬전지시장에서 세계 3위를 차지하는 등 공격적인 투자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김미애 한경연 선임연구원은 “고비용의 R&D 투자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과거의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경연은 또 일본 기업의 경우 글로벌 M&A를 통해 시장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2년 공조기기 제조사였던 일본의 다이킨공업은 엔고를 이용해 미국 2위 에어컨 제조사 굿맨글로벌을 인수했다. 그 결과 다이킨공업은 2012년 에어컨 공조기 분야에서 글로벌시장 1위를 차지했다. 또 2017년까지 굿맨글로벌이라는 사명(社命)을 모두 다이킨으로 변경하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김미애 선임연구원은 “고환율의 이점을 살릴 수 있는 해외 M&A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특히 엔화대비 원화의 강세를 이용해 일본의 첨단기술력을 도입하는 M&A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목차


1​. 문제 제기


2. 현황


3. 고환율 및 경기불황시기의 일본기업의 전략 및 시사점


4. 결론


참고 문헌


(아래 표지를 누르시면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KERI Insight 최신 보고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