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martin-martz-RhF4D_sw6gk-unsplash.jpg

l    소통       

소통

KERI 컬럼 / Global Focus / 보도자료 / 청년의 소리 / 알기 쉬운 경제상식 & 이슈

한국경제연구원_WHITE_edited.png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4년 1분기



 

한경硏, 올 경제성장률 2.0% 전망 

 

- 세계경제 개선에 따른 수출호조로 2%대 성장률 회복

- 고금리와 내수기반 약화의 영향으로 소비와 투자 동반부진 지속

- 민간부채 리스크에 대한 원활한 대처여부가 성장흐름을 가를 전망

 

한국경제연구원(한국경제인협회 산하, 이하 한경연, 원장 정철)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코로나19 발생 이전 수준에 근접한 2.0%로 전망했다. 


한경연은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4년 1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세계경제 회복에 따라 반도체 등 주력품목의 수출이 개선되면서 성장률은 2.0% 수준까지 회복될 전망


   2024년 경제성장률은 세계경제 개선에 따른 수출실적의 호전에 힘입어 2.0% 수준의 경제성장률을 회복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내수회복은 기준금리 인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하반기 이후에 가시화될 것으로 예측했다. 원리금 상환부담 누적에 따른 민간부채 리스크에 대한 원활한 대처여부가 내년 성장흐름의 주요 변수로 작용하는 가운데, 장기간 고금리․고물가의 여파로 더욱 심화된 경제여건의 부실화와 정책적 지원여력 약화의 영향으로 기대치에 부합하는 신속한 경기회복은 기대하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특히, 최대수출국인 중국의 경기부진이 장기화되어 국내기업의 수출이 일시적 회복에 그칠 경우에는 2.0%의 낮은 성장률마저 달성하지 못하게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민간소비(1.6%), 설비투자(3.0%), 건설투자(-1.5%) 동반부진으로 내수부진은 지속될 전망


   내수부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민간소비는 1.6% 성장하며, 미흡한 수준의 회복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물가의 점진적 안정에 따른 실질소득 증가로 소비여건이 개선됨에도 불구하고, 장기간 진행되어 온 소득기반 부실화와 두 배 이상 급증한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 등으로 회복세는 기대치에 미치지 못할 것이란 분석이다. 


   설비투자는 글로벌 IT 경기가 살아나는 가운데, 금리 피크아웃(peak-out)이 현실화될 것으로 보이는 하반기 이후에 회복흐름이 확대되어 3.0%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부진을 지속해 온 건설투자는 정부의 SOC 예산확대에 따른 토목투자 증가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건설수주 및 인허가 급감과 부동산PF 부실화 등 악재가 겹치며 부진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달러화의 상승폭이 줄어들고 국제유가 등 원자재가격도 점차 안정을 되찾게 됨에 따라 2.5%까지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성장률, 주요국의 완만한 경기회복 및 글로벌 IT 시장 회복세 확대에 3.6%까지 확대될 전망


   글로벌 IT 업황 불황 및 중국의 리오프닝 효과 부재,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에 따른 원자재 수급불안 등으로 지난해까지 침체적 흐름을 보여왔던 수출은 올해 주요국의 경기회복 및 IT 시장의 수요확대에 따라 3.6%까지 회복세가 확대되며 경기회복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 봤다. 


   경상수지는 상품수지의 흑자폭 확대의 영향으로 510억 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 [첨부] 2024년 국내경제전망



[한경협] 3월 15일(금) 석간_KERI 경제동향과 전망(2024년 1분기) 보도자료 (1)
.hwp
HWP 다운로드 • 163KB

[첨부] KERI 경제동향과 전망(2024년 1분기)
.pdf
PDF 다운로드 • 2.08MB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