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l    연구    l    보고서 

정책연구

한국경제연구원_WHITE_edited.png

정책연구

한 · 중 양국의 기업경쟁력 분석 및 시사점

16. 6. 28.

2

김산월

1.이슈분석썸네일.jpg

요약문


본 보고서에서는 지난 2014년 중국 전체 상장기업이 8개 지표 중 5개 지표인 △수익성, △성장성, △자산규모, △특허출원 수, △해외 M&A금액 등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산규모의 경우 중국기업은 2007년 6억 3992만 달러로 한국 11억 5348만 달러의 55% 수준이었지만, 7년 후인 2014년에는 15억 704만 달러로 한국(14억 6328만 달러)을 추월했다. 또 2014년 중국의 상장기업 매출증가율은 7.66%로 한국 3.39%의 2배에 달했다. 한편 영업이익률은 중국이 앞선 가운데 그 격차가 2007년 4.26%에서 2014년 4.86%로 소폭 상승했으며, 해외 M&A 금액은 중국기업이 2014년 700만 달러로 한국 228만 달러보다 중국이 세 배 가량 높았다.

한편 중국의 매출액 상위 30대 상장기업은 8개 지표 중 △수익성, △성장성, △해외 M&A금액 등 3개 지표에서 한국을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성 지표인 영업이익률의 경우 2014년 중국은 13.82%로 한국 6.82%의 두 배에 달했고, 같은 해 성장성 지표인 매출증가율도 중국 12.86% 한국 5.45%로 중국이 앞섰다. 또 평균 해외 M&A 금액은 중국이 2007년 33만 달러에서 2014년 1509만 달러로 크게 증가한데 반해, 한국은 2007년 572만 달러에서 2014년 912만 달러로 소폭 상승한데 그쳤다. 하지만 나머지 지표인 △연구개발 비중, △특허출원 수, △해외 매출 비중, △자산규모, △노동생산성 지표는 한국이 중국보다 우위에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김산월 교수는 “중국의 30대 상장기업의 경우 전체적으로 봤을 때에는 한국기업에 뒤쳐져있지만 그 격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과 중국의 제조업 상장기업을 기술수준별로 분류하고 경쟁력을 분석한 결과, 저기술·중기술 수준에 속하는 기업은 중국이 한국을 앞서고, 고기술·하이테크 기업도 중국의 추격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기술 수준 기업의 경우 2007년 8개 지표 중 중국이 6개, 한국이 2개가 앞섰지만 2014년에는 중국 7개, 한국 1개로 한국이 우위에 있는 지표수가 감소했다. 또 중기술 수준 기업은 2007년 중국 4개, 한국 4개로 양국이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2014년 중국 6개 한국 2개로 한국이 뒤쳐졌다. 한편 고기술·하이테크 수준 기업은 2007년 중국 3개, 한국 5개였으나 2014년 중국 4개, 한국 4개로 동일하게 나타났다.



 

목차


요 약


Ⅰ. 서론

1​. 연구의 필요성 및 목적

2. 기존 연구와의 차이점


Ⅱ. 기업경쟁력 지표의 정의와 데이터 수집

1​. 개별 경제력 지표의 정의

2. 데이터 수집


Ⅲ. 한·중 양국의 기업경쟁력 비교

1​. 규모별 기업경쟁력 비교

2. 기술수준별 기업경쟁력 비교


Ⅳ. 결론 및 시사점

1​. 한·중 양국의 상장기업 경쟁력 현황

2. 중국기업이 급속하게 성장한 원인

3. 우리의 대응책


참고문헌


(아래 표지를 누르시면 원문으로 이동합니다.)




​#정책연구 최신 보고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