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martin-martz-RhF4D_sw6gk-unsplash.jpg

l    소통    l    KERI 지난자료

KERI 지난자료

한국경제연구원_WHITE_edited.png

전문가 칼럼

이공계 위기를 우려하며

08. 4. 30.

1

박성준

21세기 지식기반사회를 맞이하여 치열한 국제경쟁에서 살아남고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분야의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필수적이며 이러한 경쟁력 향상에 가장 중요한 요소가 전문 과학기술인력의 양성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따라서 과학기술인력을 양성하기 위해서는 이공계열로 우수한 인력이 모여야 할 것이다. 대학수능시험자 중 자연계열의 지원자는 절대적인 숫자에서뿐만 아니라 그 비중에 있어서도 떨어지고 있으며, 특히 경제위기 이후 그 하락추세는 가속화되는 등 이공계 대학 기피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이 지속된다면 과학기술인력 부족으로 향후 우리 경제는 국제 경쟁력 상실은 말할 것도 없고 지속적인 경제성장도 기대하기 어렵게 될 것이다. 이러한 우려 하에 정부는 다양한 지원책을 세워 이공계로 우수한 인력을 유치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양성위주의 정책만으로는 이공계로 우수한 인력을 유치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본다. 이는 알다시피 대학에서의 전공 선택은 그 분야에서 특수한 직업능력을 배양하여 노동시장에서 직업을 갖는 것이다. 따라서 대학에서의 전공 선택은 졸업 후 그 전공분야의 사회적 전망을 고려하게 된다. 이공계에 대한 사회적 전망이 밝지 않다면 어떠한 유인책으로도 우수한 인력이 이공계를 지원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하면 현재 이공계 출신들의 사회적 지위는 어떠한가? 먼저 이공계 인력의 직장 이동이 매우 잦다. 이는 상대적으로 고용이 불안정되어 있다는 의미이다. 흔히 이공계에 종사하는 자들은 자신의 장년이 40세 전후라고 말할 정도이다. 물론 빠르게 변화하는 새로운 이론과 기술을 소화해 내야 하는 특성상 이공계의 직업수명은 타 분야에 비해 짧을 수밖에 없다. 따라서 고용을 보장함과 동시에 꾸준히 자신의 분야에서 기술의 발전을 습득함과 동시에 연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할 것이다. 두 번째로 우리나라에서 이공계 출신은 사회적 신분상승의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다. 실제 많은 이공계 출신들이 기업에 종사하고 있지만 정작 기업의 CEO자리에까지 올라 간 자는 상대적으로 적다. 미국의 유수 기업의 CEO는 거의 이공계 출신이고 또한 우리를 바짝 추격해 오고 있는 중국의 경우 최고 권력인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7명중 6명이 이공계 출신임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들 국가들은 이미 도래하고 있는 지식기반사회에 기술의 발전과 그 추이 그리고 이에 맞춰 새로운 기술개발과 투자가 없는 이상 기업의 발전은 고사하고 존폐의 위기마저 빠질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따라서 기술이 무엇인지를 아는 이공계 출신이 CEO 및 기업의 주요 요직에 앉아 있다. 그리고 이공계 출신이 상대적으로 보수수준이 낮다는 점을 들 수 있다. 물론 전공에 따라 사회에서 종사하는 분야가 다른 점에 영향을 받을 수 있겠지만 업종별 초임을 보면 이공계 인력이 많은 업종이 상대적으로 작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비록 초임은 적더라도 경력이 쌓임에 따라 소득 수준이 상대적으로 높아져 생애 소득이 높아진다면 별 문제가 되지 않겠지만 실제로 일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생애소득도 높은 수준에 이르지 못하는 실정이다. 소위 과학기술인력 1명이 1만명을 먹어 살린다는 지식기반사회의 도래에 최소한 과학기술인력의 소득이 주로 암기 위주로 공부하여 고소득을 올리는 변호사나 의사그룹 못지않아야 할 것이다.


이와 같이 이공계 출신이 사회적으로 푸대접받는 환경 하에서 공부하기 어렵고 또한 끊임없이 연구해야하는 이공계를 선호하는 바보는 없을 것이다. 이러한 이공계 인력의 처우 개선이 없는 한 이공계 기피 현상은 장기화 될 것이고 이는 우리 국가의 미래를 암울하게 만든다.



bottom of page